-




버스터미널 근처를 걷는데 노을이 너무 예뻤다.
하지만 나는 이날 컨디션이 너무 좋지 않아 저 노을을 마음껏 즐기지 못해 슬펐다.




평화로워 보이던 전주의 일요일 저녁.


 
신고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여행기/국내 여행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