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포스팅은 어떤 금전적 후원을 받지 않은 주관적인 후기입니다.


이번 가을, 1박 2일로 다녀온 경상남도 통영! 

통영은 두 번째 여행이었는데 첫 번째 갔을 때나 두 번째나 여전히 맛집 하나 알아가지 않았죠. ㅠ.ㅠ


그러나 이때 쓸 수 있는 건 바로 택시 기사님 ㅋ!

여행 내내 택시를 타고 다녔는데

그때마다 택시 기사님들께 통영 시내 관광 가이드를 받고 왔어요. ㅋㅋ


그래서 기사님께 추천을 받고 횟집이 맛있다는 곳을 찾아갔습니다. 





도착해서 맞이한 곳은 충무교! 통영은 야경이 예쁜 곳으로도 유명하죵. ^^

아기자기한 이 충무교 근처에는...





이 남경횟집이 있는데 여기가 택시 사장님이 추천해준 곳 ㅋ

그런데..

이미 예약이 다 되었....ㅋㅋㅋㅋㅋ


더 이상 손님을 받지 않는다고.... ㅠㅠㅋㅋㅋㅋㅋ

일부러 여기까지 택시타고 왔더니.





하지만 이 근처 횟집들은 다른데에 비해 가격도 덜 등쳐먹고 괜찮고 좋다고 하니

그냥 다른 횟집도 가보기로 하고...


앞에 거북선 모양이 있길래 저기도 횟집인가 하고 열심히 걸어가니 호텔이더란..


그래서 반대 방향으로 가보니 횟집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열심히 횟집들을 매의 눈으로 곁눈질로 분석한 결과 -_-+ 

이 횟집의 물고기들이 가장 활달한 것으로 파악되었죠.ㅋ

그리고 가게 직원들도 제일 바쁘더라고요..ㅎㅎ


옆옆집 같은 경우 가게에 손님이 없어서 스마트폰만 들여다보는 곳도 있고..

횟집이 한 열 곳은 모여 있는 거 같았는데 천양지차였다는.. 음. ㅎ






모듬회 가격은 남경횟집과 같은 소 자가 6만 원.

통영 횟집들은 가격을 대동단결하셨는지 가는 횟집마다 가격이 비슷비슷했습니다...


그래도 우리가 묵은 숙소 근처 횟집은 소 자가 7만 원이 넘었던 터라 바가지 같아..


반신반의하며 주문을 했죠.... ㅠㅠ






그랬는데 스끼다시가 코스처럼 나오기 시작!





쫄깃쫄깃 문어





새우와 게들





그리고 맥주.

와사비는 사실 생와사비가 나왔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은 있네요..ㅋ





웬 소면도 나오고





국물이 맑고 시원한 홍합국.





멍게와 소라와 해삼도!





게다가 산낙지도 나오네요. ㅎㅎ 맛나용.


사실 이 전날에도 횟집에서 모듬회도 먹고 전어도 먹고 산낙지도 먹었던 나..





전복죽도 나옵니다. 


허름해보였는데 굉장히 다양하게 나오네요. ㅎㅎ





게다가 깜짝 놀랐던 것은 바로 멸치회!


멸치회가 다 나오네요... 고등어회 갈치회는 먹어봤어도 멸치회는 못 먹어봤었는데 ㅎ


비린내가 나지 않고 고소해용. 맛있었습니다. ㅎㅎ





그리고 드디어 모듬회 등장 ㅋ





자태가 곱고 맛있어요 ㅠㅠ 많이 두툼하게 썰린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좋음.. 역시 회는 사랑!

근데 곁들임 음식도 워낙 많이 먹은 탓에 이때 이미 너무 배불러서..ㅎ





게다가 초밥도 나오네요. 





이건 뭔지 모르겠는데 조개 속살을 양념해서 준 모양.





이건 밴댕이인가라고 했는데 맛있어서 이름 물어봐놓고 가물가물;;

포슬포슬 부드럽고 맛있어요. ㅎㅎ





이어서 나온 매운탕.

매운탕도 포함되어 있네요. ㅎ 밥을 주문하면 밥값만 더 받고요.

그리고 좋은 게 딱 주문한 생선으로 매운탕을 만들어주더라고요. 미리 주문하려고 했더니 그건 어렵다고...

이것도 완전 맛있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엉엉... 라면서 열심히 먹음





매운탕이 나오면서 밥반찬도 또 나옵니다. 

이 젓갈도 멸치젓 비슷한 느낌이었는데 맛있어요. 





국물이 굉장히 깔끔하고 시원했어요. 텁텁한 조미료맛이 아니라서 완전 좋았던....




다만 가게 안은 굉장히 시끄러웠어요. 

손님도 많은데 특히 통영 현지 분들이 많아보이더라고요. 

옆옆자리에서 단체손님이 회식도 하시고..ㅋㅋ 그래서 더 시끄러움.



다음엔 남경횟집을 꼭 가보고 싶긴 한데....

그때도 또 못 간다면 이 집을 다시 와도 좋을 거 같습니다. ㅎ 

지금 사진 보니 또 먹고 싶네요.





다 먹고 나서는 예쁜 등대(?) 조형물이 있어서

부른 배 두드리며 산책도 하고 야경도 구경했어요. 그러고 바로 충무김밥을 사러 간 건 안 비밀







신고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여행기/국내 여행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